KTL, 디에스글로벌 등 ‘K-스타기업’ 6개 신규 선정

# 공정용 가스 측정기를 생산하는 동우옵트론은 한국산업기술시험원(KTL)의 ‘K-스타기업’ 기술 지원을 통해 한국지역난방공사에 제품을 설치했다. 또 독일 TUV 인증과 미국선급인증(ABS) 획득에 필요한 위한 국제표준화기구(ISO) 규격 시험을 실시해 글로벌 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한 발판을 마련했다.

한국산업기술시험원과 K-스타기업 신규 선정 업체 관계자들이 협약 후 기념촬영했다.

한국산업기술시험원(KTL)은 중소기업과의 상생협력을 위한 ‘제3기 K-스타기업 육성사업’에 디에스글로벌, 영진 웜, 에치케이씨, 디에스테크노, 파트론, 하이로닉 등 6개 유망기업을 선정해 협약을 체결했다고 5일 밝혔다.

K-스타기업 육성사업은 KTL 지원을 통해 유망 중소·중견기업을 글로벌 역량을 갖춘 수출 중견기업으로 육성하는 상생협력 프로그램이다. 제1·2기 기업은 인증획득, 원천기술 개발 및 매출 증가 등 실질적인 성장 효과를 거뒀다. 이 같은 성공에 힘입어 3기 기업 선정 경쟁률은 6.8대 1을 기록했다.

사업은 KTL만의 원스톱 기술지원으로 기존 중소기업 상생협력 프로그램과 차별화된다. 선정된 기업에 ‘1인 1사’ 형태로 숙련된 KTL 전담 연구원을 배치해 현장전담 컨설팅과 제품개발, 상품화 관련 문제를 밀착 지원한다. 일회성이 아닌 다년간 지원으로 매출 증대와 수출을 목표로 종합 지원한다.

KTL은 인사혁신처가 주관하는 퇴직 공무원 사회공헌 사업인 ‘노하우플러스 사업’과 연계해 특허관리 및 정부사업 지원 신청 방법, 해외 판로 개척, 자금 조달 방법 등 특화된 자문서비스로 기업 만족도가 높다고 밝혔다. 중소기업진흥공단, KOTRA, 한국산업기술대 등 KTL 네트워크를 활용해 기업경영 진단과 해외마케팅 및 사업화 컨설팅까지 원스톱 서비스를 제공한다.

KTL은 국내 유일 공공 종합시험인증기관이다. 국민 안전 확보를 위한 시험인증과 국가 간 기술무역장벽 대응, 수출 지원으로 기업 시험인증 애로사항을 해결하는데 적극 나서고 있다.

양종석 산업정책(세종) 전문기자 jsya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