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과 진학을 놓고 고민하다가 선생님 권유와 교장 선생님 추천으로 나노융합기술인력양성 과정을 알게 됐습니다. 나노기술은 생소한 분야라 전문 용어를 이해하는데 시간과 노력이 필요했지만 매우 의미 있는 시간을 보냈습니다.”

“이론과 장비 실습 덕분에 회사에 빠르게 적응할 수 있었습니다. 학교에서는 경영 정보를 전공했는데 이곳에서 반도체 기술을 배워 반도체 부품 회사에 취업할 수 있었습니다.”

올해도 나노융합기술인력양성 과정을 수료한 특성화고 학생 취업률이 90%를 상회할 전망이다. 국내 나노융합기술 분야를 이끌 인재들이다.

나노융합기술인력양성사업은 학생들에게도 큰 경험과 기회를 제공했다는 평이다. 이 과정을 수료하고 취업에 성공한 학생들은 “취업을 위한 다양한 체험활동이 평생 잊지 못할 경험이 됐다”고 입을 모은다.
지난 9월부터 디에스테크노로 출근하고 있는 김채연 학생(곤지암고등학교)은 “팹에서 떨리는 손으로 웨이퍼를 핸들링하며 멘토 선생님에게 일대일 장비 실습 교육을 받은 덕분에 반도체 부품 가공 업체에 취업할 수 있었다”면서 “면접 때 부사장님이 지원서를 보고 대기업에서도 당장 채용할 교육을 받은 인재라고 칭찬한 것을 잊을 수 없다”고 만족해했다.

대전=김순기기자 soonkkim@etnews.com